Home > 참여마당 > 자유게시판
등록시간: 2018년01월10일 19시43분    (사)박종철열사 기념사업회   홈페이지: -   조회 : 156  
 남영동 대공분실 시민의 품으로 청와대 국민청원 참여 요청

인권 유린의 현장 남영동 대공분실을 한국의 아유슈비츠로!

남영동 대공분실을 시민사회가 운영하는 참다운 인권기념관으로 새롭게 만들어 주십시오!
남영동 대공분실을 아십니까?

남영동 대공분실을 시민의 품으로..

청와대 국민청원 바로가기
http://www1.president.go.kr/petitions/78392


최근 영화 <1987>이 개봉되면서 박종철 열사가 물고문으로 스러져간 남영동 대공분실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박종철이 물고문 끝에 목숨을 잃은 곳, 고문 후유증으로 일찍 세상을 떠난 고 김근태씨가 반복된 물고문과 전기고문으로 만신창이가 되었던 곳, 수많은 민주인사와 학생들이 고통받은 곳, 평범한 국민을 간첩으로 조작하기 위해 모진 고문을 하며 인권을 유린했던 곳, 그곳이 바로 남영동 대공분실입니다.

지금 남영동 대공분실은 자신이 죽인 박종철을 경찰이 기념하는 곳?

남영동 대공분실은 31년 전 박종철을 죽음으로 내몰았던 경찰에 의해 '경찰청 인권센터'라는 이름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지난 2005년 하반기 허준영 당시 경찰청장이 “남영동 대공분실을 시민에게 내놓겠다”고 하면서 대공분실 기능을 홍제동으로 이전하는 조치가 있은 후에도 여전히 경찰이 관리·운영하고 있습니다. 마치 이제는 ‘인권경찰로 거듭 태어난 경찰상’을 과시라도 하는 것처럼.
하지만 남영동 대공분실은 ‘인권경찰로 거듭 태어난 경찰상을 과시하는 공간’으로 제한되기에는 그 역사적 의미가 너무 큽니다.

이제 남영동 대공분실은 전면 개방되어 참다운 인권기념관으로 새롭게 태어나야 합니다.

수많은 민주인사와 학생들, 그리고 ‘조작 간첩들’이 물고문과 전기고문을 당하면서도 이 땅의 민주주의를 목숨 걸고 지켰던 처절한 역사의 현장이 바로 남영동 대공분실입니다.
이런 남영동 대공분실만큼 우리 시민들이 민주주의와 인권의 소중함을 생생하게 배울 수 있는 공간이 또 어디에 있겠습니까.
시민들과 자라나는 청소년들이 민주주의와 인권의 소중함을 배울 수 있는 전시·교육 공간으로 남영동 대공분실은 새롭게 태어나야 합니다.
이를 위해 가해자 경찰은 남영동 대공분실 운영에서 손을 떼야 합니다.
경찰이 진정 과거사에 대한 뼈저린 반성을 하고 인권경찰로 거듭 태어나겠다는 의지를 보여준다는 차원에서도 남영동 대공분실을 이제 시민에게 돌려줘야 합니다.
온갖 고문을 자행하고 진실을 덮은 경찰이 아닌, 진실을 밝히기 위해 나섰던 시민사회가 남영동 대공분실의 운영주체가 될 때 고문으로 스러져간 청년 박종철도 비로소 시민들의 품에서 편히 쉴 수 있습니다.

남영동 대공분실을 시민의 품으로!
청와대 국민청원에 동참해 주십시오!!!

남영동 대공분실을 시민의 품으로..
청와대 국민청원 바로가기
http://www1.president.go.kr/petitions/78392

                
  의견달기 ※ 최대 영문/한글 포함 500자 까지 등록 가능합니다. 
                                                          
[ 전체 총 : 28466 건 / 현재 1 페이지 / 총 1424 페이지 ]
  비방, 악의성 반복글, 명예훼손에 해당하는 글은 자제바랍니다  [22] 01월10일 10506
28465   체험활동   금일사랑 06월23일 10
28464   자랑스러운 완도인   소안도 06월23일 11
28463   진정한 봉사단체   향우회 06월23일 9
28462   무투표당선자들   동부권역 06월23일 13
28461   신우철 완도군수 "화합과 번영의 완도군 만들겠다"   군민 06월23일 5
28460   어업질서확립   보도자료 06월23일 6
28459   이철 전남도의원(민주당) 당선인   완도군민신문 06월23일 11
28458   에너지의 중심과 공간의 사고   채호준 06월23일 22
28457     전복   조합원 06월23일 10
28456   나 오늘 심심한데 똥파리를 나 좀 즐겁게 해줘. 정말 深深海  [6] 지게 06월21일 179
28455     **씨가 이일 저 일 끄집어내고 이 사람 저 사람 건드리는 이유?  [3] 포청천재판관 06월22일 136
28454   6/23 군민회관 1~4시 장보고웃장이 열립니다   이수진 06월21일 41
28453   30 만원 받은 사건 본인 이 진짜 받은 거여 사건의 실체를 모르는 사람이 많으니 자세히 알려 주심이 &#4514;  [4] 알림이 06월21일 448
28452   그나저나 이해가 가질 않네 자정 전후로 이렇게 많은 조회수며 댓글이며...   지게 06월21일 100
28451   스스로 돌아보세요 지게씨 정신이 ???????  [12] 지게답글 06월20일 321
28450     흥분하니까 다른 사람 이름이 막나오네요 흥분은 건강을 해치네요 차분한 논리로 다시 돌아 가심이  [4] 흥분금물 06월21일 270
28449       부산놈의 실체를 밝혀 주시오  [1] 완도넘 06월21일 104
28448   지게님 친구분 일은 어떻게 처리 되었읍니까  [19] 궁금이 06월20일 722
28447     쌍불  [3] 농어민 06월23일 213

  1 [2][3][4][5][6][7][8][9][10] [다음 10개 ▶▶]
        
 
  제목 이름 내용 대분류별

Powered by CiCLife Copyright (c) 2004 전국민주공무원노동조합 전남지역본부 완도군지부 All right reserved.
전라남도 완도군 완도읍 개포리 1239-11번지 3층 전화번호 : 061)555-5358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