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참여마당 > 자유게시판
등록시간: 2020년09월20일 10시53분    완도신문   홈페이지: -   조회 : 424  
 내년 완도국제해조류박람회 '정상 개최' 가능할까?

2020.08.14 17:30 / 완도신문(wandonews)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유행)으로 2020 도쿄올림픽이 1년 연기되고, 여전히 개최 취소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또 코로나19 여파로 각 지자체가 축제와 대형 행사를 취소하거나 축소하면서 내년 개최 예정인 2020 완도국제해조류박람회(해조류박람회)도 과연 정상개최가 가능할까라는 게 지역 주민들의 일반적인 여론이다.

이런 상황에서 최근 정세균 국무총리의 MBC 창사 52주년 특집 인터뷰에서 해조류박람회가 언급돼 향후 개최여부에 어떠한 영향을 미칠지 주목받고 있다.

예산이 국비·도비 포함 기본 100억에 준비기간 기타 부대 예산까지 포한한다면 약180억~200억으로 추산되는 해조류박람회 개최 여부는 코로나19 감염 추이와 백신 개발이 언제 완료되는지가 관건이다.

먼저 코로나19 감염 추이는 초반 추세가 꺾이면서 사회적 거리두기가 생활 속 거리두기로 완화됐다가 이태원발 확진과 최근 광주·전남발 확진이 거세지다 안정적인 국면으로 접어들고 있으나 언제, 어디서 다시 확진사태가 급속히 벌어질지는 누구도 장담하지 못하고 있다.

코로나19 백신의 경우엔 국내 제약사뿐만 아니라 다국적 제약사들이 임상 시험에 돌입했다는 긍정적인 보도가 있고, 러시아가 세계 최초로 코로나 백신을 개발해 공식 승인한 상태인데 서방 국가들은 그 효과에 대해 의심하는 눈초리다.

백신과 관련해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이 내년 초 완성을 목표로 개발 중인 백신의 효능에 대해 "지나치게 기대해서는 안 된다"고 주의를 당부한 것도 백신이 코로나19를 완전히 종식시킬 것이라는 기대에 찬물을 끼얹고 있다. 그는 11일러시아가 세계 최초로 코로나19 백신을 등록했다는 발표와 관련해 우려를 표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앞서 파우치 소장은 2020년 말~2021년 초 사이로 코로나19 백신 완성을 기대하고 있지만, 해당 시점에 보급될 백신은 현실적으로 생각했을 때 최대 70%~75% 정도의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이런 상황에서도 해조류박람회 사무국은 해조류박람회가 코로나19의 역경을 딛고 K-방역과 함께 정상개최를 목표로 박람회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박람회 조직위는 "국제행사인 박람회를 원활히 치르기 위해 필수적인 수익사업의 일환으로 입장권 판매를 적극 추진 중으로 완도군 및 전남도에 적극 협조를 요청했으며 지역사회의 관심과 협조를 얻어가며 박람회 준비를 차질없이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또 최근 사전구매 약정에도 일부서 강제구매 논란이 불거진 입장권 문제에 대해서도 박람회 조직위는 코로나19 추이를 감안해 실제 입장권 배부 및 판매대금이 오고가는 단계가 아닌 구매약정 단계로 자율구매로 추진 중이라는 입장이다. 조직위는 입장권 제작·배부를 올해 12월로 계획 중이다.

현재 박람회 사무국은 지난 5월 전시관 설치 및 연출 용역을 통해 박람회 밑그림이 되는 기본계획을 완료하였으며, 7월 전시관 설계 및 제작설치에 착수한 상태다.

또 코로나19 감염증에 대응하기 위해 '바람회장 운영 및 이벤트 대행 기본·실시설계'에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지침에 따른 안전관리 매뉴얼을 반영하고 전시관 설계에 방역 소독시설 등 설치를 계획해 안전한 박람회로 치러질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

한편 목포MBC 창사 52주년 특집 인터뷰 '포스트 코로나 시대 지역의 미래, 정세균 총리에 듣다' 에서 신광하 기자의 "해조류 주제로 한 세계 유일의 박람회인데. 지속가능성을 담보하기 위해 정부가 지원할 수 있는 방안이 어떤게 있을까?"라는 질문에 정세균 국무총리는 "1회 해조류박람회 예산을 제가 지원했다, 남들 하는 것 따라하면 별로 재미 없다. 그런데 완도가 독창적으로 그런 박람회를 개회해 신기했다. 참 잘했다 싶어 직접 거기에 갔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이걸 특화해 해산물·해조류 수출에도 기여하고 완도 해조류박람회 발전시키면 좋을 것 같다. 계속 횟수를 거듭하면서 중앙정부와 같이 협의하고 성과를 공유하면 자동적으로 지원이 따라가지 않겠느냐"고 언급했다. 정 총리의 언급 내용대로 과연 직접적으로 중앙정부의 지원이 가시적으로 따라올지도 해조류박람회 성공 개최의 변수가 될 전망이다.

                
  의견달기 ※ 최대 영문/한글 포함 500자 까지 등록 가능합니다. 
 완도군민 (20/09/22/ 10:25)
완도바다 독국물 공업용 염산 바다
 연목구어 (20/09/21/ 04:22)
아무리 급하다고 우물가에서 숭늉을 달랄수는 없는 법
해놓은 실적이 없고 3선이 급하다고 세기적인 전염병을 무시하고 행사를 할수는 없지않겠어요
정히 행사를 하고 싶다면 코로나 바이러스에게 물어보고 하시지요
 두루뭉실 (20/09/21/ 11:09)
그러니까 완도신문의 논지는 중알정부의 지원이 있으면 포스트 코로나 국제행사로서 개최를 해서 성공할 수 있다는 것인가요?
그래서 햐야 된다는 것인가요?
다만 전국적으로 특이하니까 경제적 이애득실을 따지지 않고 국무
총리 입장에서 입에발린 정치적 수사로 지원을 해야한다!
그러나 이모든 것에 앞서는 것이 코로나가 잠재워졌을 때 이야기
이죠?
무엇보다 뭣을 이야기 하고자 하는지, 언제부턴가 완도신문의 논점이 애매모호해서 이것도 아니고 저것도 아닌 어영부영 그자체 입니다
                                                          
[ 전체 총 : 30486 건 / 현재 1 페이지 / 총 1525 페이지 ]
  비방, 악의성 반복글, 명예훼손에 해당하는 글은 자제바랍니다  [92] 01월10일 20120
30485   군외면바다 폐기물 공업용 염산 김발(해태발)사용자 사법부 고발 조치 단행하라  [3] 군외면 10월24일 27
30484     폐기물 공업용 염산 김발 사용으로 완도군민 생명위험   원동리주민 10월24일 14
30483   내가 왜 여길와서   눈치 10월23일 54
30482   날씨가 쌀쌀하네요 감기조심하세요~   서진 10월23일 16
30481   희망을 주는 글귀 감동을 주는 글   한수정 10월23일 15
30480   군수님 방송보고 소감문 제출…완도군 공문 논란-펌  [4] 홍보 10월23일 168
30479   군민은 봉  [6] 주민 10월22일 618
30478   8천여명 완도군민 재산 수협 조합원 출자금 의문사 사건  [5] 국회국정감사 10월22일 127
30477   노화보건지소 의사 바꾸세요  [2] 노화 10월22일 187
30476   언더독의 삶이란   이정용 10월22일 39
30475   오늘도 화이통   조지훈 10월22일 30
30474   당신에 양심  [3] 이겨니 10월21일 119
30473   올해도 2달 남았네요  [1] 여진 10월21일 64
30472   가슴 따뜻한 이야기 명언모음집   한유정 10월21일 25
30471   파산자  [4] 완도주민 10월20일 143
30470   가을 하늘 너무 예쁘네요   김석 10월19일 51
30469   좋은 하루 되세영   지택진 10월19일 43
30468   완도바다 공업용 염산 물김 계속 먹어도 되는지  [6] 완도군민 10월18일 154
30467   가을 하늘 파랗다   슬기 10월18일 33

  1 [2][3][4][5][6][7][8][9][10] [다음 10개 ▶▶]
        
 
  제목 이름 내용 대분류별

Powered by CiCLife Copyright (c) 2004 전국민주공무원노동조합 전남지역본부 완도군지부 All right reserved.
전라남도 완도군 완도읍 개포리 1239-11번지 3층 전화번호 : 061)555-5358
관리자모드